관련기관 국토교통부 대법원 복지,보조금부정신고 한국산업인력공단 부동산정보 통합포털 일사편리 부동산연구원 Top
회원전용 sitemap english home
  • 협회안내
  • 협회업무
  • 알림마당
  • 감정평가안내
  • 고충처리센터
  • 추천도우미
  • 보상평가검토
  • 사회공헌사업
  • 회원전용
공정하고 정확한 감정평가로 국가와 경제발전에 이바지 하겠습니다.

협회안내

  • 인사말
  • 협회개요
  • 조직및기구
    • 협회조직
    • 위원회조직
    • 자회조직
    • 회원사현황
  • 찾아오시는길
  • 입회및등록안내
    • 입회안내
    • 감정평가사등록신청
    • 감정평가사설립해산및기타변경
    • 감정평가사(합동)사무소개설및폐업등절차안내
  • 협회로고안내

협회업무

  • 협회주요업무
  • 부동산컨설팅
  • 국제교류

알림마당

  • 최신부동산뉴스
  • 업계동정
  • 공지사항
  • 감정평가사모집
  • 취업정보
    • 구인정보
    • 구직정보

감정평가안내

  • 회원사검색
  • 감정평가사업무소개
    • 감정평가란
    • 간정평가업무
    • 감정평가제도
    • 의뢰시필요한서류
    • 감정평가수수료속산표
  • 유사감정평가행위 신고센터
  • 자격시험정보

고충처리센터

  • 감정평가상담센터
    • 인사말
    • 상담안내
    • 사이버상담
    • 사이버상담검색
    • 사이버상담신청
    • 나의상담검색
    • 자주하는질문(FAQ)
  • 회원지원단

추천도우미

  • 추천시스템 시스템
    • 추천제도 운영 취지
    • 주요추천기준
    • 혐회에 감정평가업자를 추천의뢰 하는 기관
    • 추천 FLOW차트
  • 감정평가업자추천시스템
    • 추천제도 운영 취지
    • 주요추천기준
    • 혐회에 감정평가업자를 추천의뢰 하는 기관
    • 추천 FLOW차트

보상평가검토시스템

  • 보상평가검토시스템
    • 보상평가검토위원회 설치ㆍ운영
    • 위원구성
    • 보상평가 검토의뢰 방법
    • 보상평가 검토시스템 흐름도
    • 보상평가 검토제도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관련법령

  • 질의회신
  • 관련판례
  • 관련법령
Home > 알림마당 > 최신부동산뉴스
최신부동산뉴스
제 목 쑥쑥 불어나는 전세자금 대출 시중銀, 1년새 42% 늘어 52兆
글쓴이 헤럴드경제
글정보 Hit : 115, Date : 2018/05/16 14:16

쑥쑥 불어나는 전세자금 대출 시중銀, 1년새 42% 늘어 52兆



집값 상승·가계빚규제 탓 수요급증
은행 “마진 작지만 위험도 낮아

전세자금대출 규모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집값 상승으로 전세가격이 함께 상승하고, 금융당국이 강력한 부동산ㆍ가계부채 대책을 시행하면서 규제 여파가 전세자금 대출 수요로 이동하고 있다는 관측이다.


16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 신한은행, KB하나은행, 우리은행, 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지난달 말 전세자금대출 총 잔액은 52조3428억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무려 42.46%, 25조321억원 증가했다. 증가율로 지난해 1월 42.48%을 기록한 이후 15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이다. 올 하반기 60조원 돌파가 유력하다. 지난 2016년 8월 주요 시중은행의 전세자금대출 총 잔액은 30조원을 돌파했고 지난해 8월에 40조원, 올해 3월 50조원을 넘어서며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
전세대출은 지난 3~4년 간 꾸준히 30%대 증가세를 유지해왔다”며 “집값이 오르면 전세가가 상승해 한동안 전세대출도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집값이 오르면서 매매대신 상대적으로 저렴한 전세 수요가 증가했고 여기에 대출규제가 강화되면서 가용자금이 적어진 이들이 대출을 많이 받을 수 있는 전세로 이동했기 때문이란 게 업계의 분석이다.


정부는 지난 1월 말 신(新)총부채상환비율(DTI)을 도입한데 이어 시중은행을 대상으로 지난 3월 말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시행했다. 서울, 세종, 과천 등 투기지역은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집값의 40%로 대출이 제한되지만 전세자금대출은 전세보증금의 80%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은행권도 잇따라 새로운 대출상품들을 내놓고 있다. NH농협은행은 비대면 ‘NH모바일
전세대출’을 출시했고 IBK기업은행은 스마트폰 전용 ‘i-ONE 직장인전세대출’을, DGB대구은행은 무방문 전세자금대출 상품을 연달아 출시했다. KEB하나은행의 ‘신혼부부 전세론’은 지난달 출시 5개월 만에 3000억원이 판매되기도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
전세대출은 부도위험이 낮아 안전하다. 다만 신용위험이 크지 않아 높은 금리를 받기 어려워 마진이 크지 않아 은행들이 전세대출을 적극적으로 확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 관계자는 “보증기관의 보증이 있고, 상환능력 없이 과잉대출을 받아 차주들이 큰 곤경을 겪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전세자금 대출 증가에는 특별한 위험요소가 없다”며 “다만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