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관 국토교통부 대법원 한국산업인력공단 부동산정보 통합포털 일사편리 부동산연구원 Top
회원전용 sitemap english home
  • 협회안내
  • 협회업무
  • 알림마당
  • 감정평가안내
  • 고충처리센터
  • 추천도우미
  • 보상평가검토
  • 사회공헌사업
  • 회원전용
공정하고 정확한 감정평가로 국가와 경제발전에 이바지 하겠습니다.

협회안내

  • 인사말
  • 협회개요
  • 조직및기구
    • 협회조직
    • 위원회조직
    • 자회조직
    • 회원사현황
  • 찾아오시는길
  • 입회및등록안내
    • 입회안내
    • 감정평가사등록신청
    • 감정평가사설립해산및기타변경
    • 감정평가사(합동)사무소개설및폐업등절차안내
  • 협회로고안내

협회업무

  • 협회주요업무
  • 부동산컨설팅
  • 국제교류

알림마당

  • 최신부동산뉴스
  • 업계동정
  • 공지사항
  • 감정평가사모집
  • 취업정보
    • 구인정보
    • 구직정보

감정평가안내

  • 회원사검색
  • 감정평가사업무소개
    • 감정평가란
    • 간정평가업무
    • 감정평가제도
    • 의뢰시필요한서류
    • 감정평가사수수료
    • 감정평가수수료속산표
  • 유사감정평가행위 신고센터
  • 자격시험정보

고충처리센터

  • 감정평가상담센터
    • 인사말
    • 상담안내
    • 사이버상담
    • 사이버상담검색
    • 사이버상담신청
    • 나의상담검색
    • 자주하는질문(FAQ)
  • 회원지원단

추천도우미

  • 추천시스템 시스템
    • 추천제도 운영 취지
    • 주요추천기준
    • 혐회에 감정평가업자를 추천의뢰 하는 기관
    • 추천 FLOW차트
  • 감정평가업자추천시스템
    • 추천제도 운영 취지
    • 주요추천기준
    • 혐회에 감정평가업자를 추천의뢰 하는 기관
    • 추천 FLOW차트

보상평가검토시스템

  • 보상평가검토시스템
    • 보상평가검토위원회 설치ㆍ운영
    • 위원구성
    • 보상평가 검토의뢰 방법
    • 보상평가 검토시스템 흐름도
    • 보상평가 검토제도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관련법령

  • 질의회신
  • 관련판례
  • 관련법령
Home > 알림마당 > 최신부동산뉴스
최신부동산뉴스
제 목 “부동산 시장 급등할 조짐 보이면 보유세인상 카드 다시 꺼낼 수도”
글쓴이 헤럴드경제
글정보 Hit : 127, Date : 2017/09/13 16:05

“부동산 시장 급등할 조짐 보이면 보유세인상 카드 다시 꺼낼 수도”


전문가 “시장안정 재원확보 효과”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부동산 보유세 인상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지만, 전문가들은 정부가 언제든 보유세 카드를 다시 꺼낼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하고 있다. 부동산 시장 상황, 복지 재원 확보, 조세 개편 큰 그림 등 여러 요소가 복합적으로 고려돼 시점이 결정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현재는 ‘6.19 대책’과 ‘8.2 대책’으로 시장이 얼어붙은 상황이기 때문에 향후 부동산이 다시 급등할 조짐을 보일 경우에 대비해 카드를 남겨 놓은 것이라는 분석이다.


김 부총리는 12일 기자간담회에서 “부동산 투기 억제 대책으로 보유세를 인상하는 방안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며 “대통령도 100일 기자회견에서 (보유세를 인상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최근 여당에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우원식 원내대표 등이 보유세를 인상해야 한다고 잇따라 주장하자 명확히 선을 그은 것이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대학원 교수는 “보유세는 지속적으로 내는 세금인데다, 빈부에 상관없이 징수되는 세금이기 때문에 조세 저항이 심할 수 있다”며 “정부로서는 신중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실제 보유세를 인상하기 위해서는 여러 논란 사항을 넘어야 한다. 한국의 보유세 부담이 낮은가 여부는 그 중 하나다. 보유세가 낮다고 주장하는 이들은 2011년 기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 보유세 부담률이 국내총생산(GDP) 대비 1.09%인데 반해 한국의 경우에는 0.79%에 불과하다고 주장한다. 반면 OECD의 다른 자료를 보면 2015년 기준 총 조세에서 재산세가 차지하는 비중이 한국은 11.03%로 회원국 중 3번째다.


전체적인 조세 체계 개편에 대한 큰 그림을 완성한 뒤 보유세 인상 카드가 나올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보유세를 높이더라도 취등록세ㆍ양도세 등 거래세를 낮추는 작업이 병행돼야 하고, 보유세 중에서도 지방세인 재산세와 국세인 종합부동산세 부담을 어떻게 할당할 것인지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복지 재원 확보나 조세 정의 차원에서 보유세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전망도 나온다.


김재언 미래에셋대우 VIP컨설팅팀 수석 부동산 컨설턴트는 “근로소득자는 세원이 노출되는데 부동산 보유자들은 시세 차익과 임대수익을 모두 얻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들을 과세권에 넣으려고 할 것”이라며 “시장 상황과 상관없이 조세 정의가 부각되는 시점에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은 “주거복지로드맵이나 가계부채대책까지 줄줄이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정책 수위에 대한 우려가 많았다”며 “시장 상황을 살펴 임기 내에 다시 꺼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